응집하는 눈 / cohering eyes

<포스터>
임시공간
2020.11.03. – 14.
인천
기획: 이한슬
참여작가: 김현호, 이한슬 임재영, 정미타, 최은지
후원: 인천광역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재)인천문화재단

<응집하는 눈>은 자신의 거주지와 인천을 오고가는 시간과 공간 속에서 발견하는 일상의 것들을 한 전시장 안에 모아놓는 형식의 전시이다. 이번 기획을 시작 하게 된 ‘다양성’이라는 키워드는 소재의 다양성을 넘어 대상을 응시하는 시각적 다양성과 그로인해 만들어지는 해석적 다양성으로서 사용된다. 영화감독인 세르게이 에이젠슈타인의 몽타주 이론은 ‘충돌의 편집’으로도 불리는데, 서로 다른 쇼트가 부딪쳐 새로운 관념을 창출하는 행위는 각 이미지들의 상호작용을 유도한다. 이런 몽타주효과의 형태를 차용하여 이번 전시형태의 틀을 구축했다. 언뜻 보아 연결점을 찾기 힘든 작품의 외형과 소재들은 이미 인천의 한 공간이라는 공통적 연결성을 갖고 시작된다. 작가들이 자신의 익숙한 공간과 장소에서부터 특정 공간으로 설정된 ‘인천’까지의 개인적이고도 주관적인 시각을 기록한 결과물들을 관람객은 자신만의 역사가 녹여진 시각으로 바라보게 된다. 작가와 작가, 작품과 작품, 작가와 공간, 작품과 공간의 공통분모나 새로운 상호작용의 연결통로를 관람객 스스로가 찾으며 지리적 공간인 인천에서 각자의 가상적 공간의 영역을 새로이 구축한다. 이에 따라 새로운 공간 속에서 만들어지는 물질과 비물질의 것들 또한 새로이 구축되는 연쇄작용을 기대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들은 각각 도시, 형상, 언어, 그리움, 기원(소망)에 주목하여 자신의 작업을 이어나간다. 또한 작품의 시각적 특징 또한 모두 다른 형태로 드러나는데, 이들의 관찰법과 관찰대상을 연결시켜보면 하나의 세계가 형성된다. 공간을 형성하는 도시의 풍경과 그 속을 채우는 인간, 동물, 식물, 사물, 건축물, 자연적 형상, 사건의 현상들, 그리고 인간의 내면적 요소인 감정과 생각들이 모두 응집되어 있다. 이로서 우리의 일상을 작동시키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의 다채로움이 전시를 통해 드러날 수 있게 된다.

이한슬

전시 작업: 금강전도, 산행, 멀리 있는 나무들, 밤에도 그것은 언제나 그곳에 있다

Each Tongue we have / 낱낱의 언어(2019)

exhibition view

Exhibited works – The mountain, painting taegukgi, how the painter have a family gathering, The Summoning Project( O Woomi Chung, Nadine, Alice, Kwon Sunhee, Kim, Seo Injoo, Yoon Chulho, Yoon Soyoun and the participants talk)

전시 작품 – 그 산, 태극기 그리기, 화가의 가족모임, 소환프로젝트 (정우미, 나딘, 앨리스, 권선희, 김OO, 서인주, 윤철호, 윤소연, 참여자와의 대화)

Regards_a letter that sent you / 안부_당신에게 보내는 편지(2018)

Regards_a letter that sent you
Art Space + the necessities of life
안부_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예술공간 의식주
2018.11.7. – 18.


AppaXArtist
canvas, acrylic painting, cord lamps, and bubble wrap
variable installation
2018
아빠X아티스트

AppaXArtist: Walk
single channel video
infinite loop
2018
아빠X아티스트: 걷기

The exhibition initiated by a letter from “Art Space + the necessities of life” where my work had exhibited. The letter asked after me and requested artwork as artworks.

이 전시는 예전에 전시를 했던 예술공간+의식주에서 보내온 편지에서 시작되었다. 편지의 내용은 나의 안부를 묻는 것이었고 작품으로 답장을 요청했다.

the reply to
Art Space + the necessities of life

Thank you for the letter. I and my daughter are OK now. It’s been a year we have met. I remember I prepared the exhibition busily since I was just became a father.

As an artist, being a father is tough indeed. 21 months and I barely get used to it but it was really hard time. The hardest part is co-existing artwork and childcare. As you know, even someone who has a stable job handles it hardly in this Korean society. You can imagine that being a father for an artist is like rising two suns in the sky. That maybe why people give up being parents.

In fact, being parent is truly happy. When I see her smiling face exact same way as mine, it fulfills me more than any work I have done. I am anxious, on the other hand, when I think about my career. Making money for nurturing, I feels like I washed up by the tide. I realized happy and unhappy can be co-existed.

In this tight time physically and temporally, I am trying to continue my work doing some drawing with tablet PC on the subway. I send some work with the reply.

Thank you for remembering me. I look forward to seeing you.

Best,

Hyunho

2018.8.29.

installation view (AppaXAritst)



This exhibition is a part of 2018 exchange program
“‘Gatchi, Gachi’_Space Adyssey : about what not here now”
Seoul Art Space Seogyo

이 전시는 서교예술실험센터에서 진행한 2018년 교류사업
‘같이, 가치’_스페이스 어딧세이: 지금 여기가 아닌것에 대하여
의 일환의 전시입니다.

Public art project: Blossom in my mind / 서울을 바꾸는 예술-공공미술 프로젝트: 내 안의 블라섬 (2018)

“Blossom in my mind” is a public art project that artists visit elders who lives alone in Seoul and paint mural in their houses.
“내안의 블라섬”은 홀몸가구에 방문하여 집안에 벽화를 그려주는 공공미술 프로젝트이다.

“공공미술 프로젝트: 내 안의 블라섬”에서 나와 함께 작업을 진행했던 참여자는 김 할머니였다.  이 프로젝트는 홀몸노인이라는 큰 프레임이 있었지만, 이미지 창출에 있어서 그것을 부각하지 않으려 노력했다. 그렇게 되면 그것은 그녀에게 큰 실례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최대한 그녀의 삶에 집중하고 반영하여 합의된 이미지를 넣고자 하였다.인터뷰를 통해 얻어낸 키워드는 ‘토끼’와 ‘은혜’이다.그녀는 어렸을 적 토끼를 팔아 주일학교에서 가르치는 유치부 아이들에게 사탕을 사주었다는 이야기를 했다. 내가 여기서 놀란 부분은 두 가지인데 15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토끼를 팔 생각을 했다는 것과 그것을 팔아 아이들에게 사탕을 사주려 했다는 것이다.이러한 결정의 원동력은 아마도 하나라도 베풀려는 따뜻한 마음과 그를 통해 얻었던 하나님의 은혜, 즉 성령의 불일 것이다. 그렇게 그녀는 17살이 되어 은혜를 받았다. 이 은혜의 경험은 그녀의 삶에 많은 영향을 미친것으로 보인다. 나는 이 사건을 하나의 기록화로 남기고자 했다. 
그녀의 침대가 있는 방에는 안마당으로 통하는 작은 문이 있다. 나는 그녀가 이 그림을 자기 전 고요한 시간대에 보길 원했다. 모든 불이 다진 고요한 밤 그림만 밝힐 수 있는 작은 조명을 달고 침대에서 편히 끌 수 있게 중간스위치를 달았다.

아들들은 고등학교까지 가르치는데 딸들은 초등학교 입학도 안 시키는데 나는 쑤시고 들어가서 3학년까지밖에 못 다닌 거야. 그래서 교회에서 목사님 설교하는 거 받아쓰고…
(중략)
목사님이 애들 가르치라고 주일학교 선생님으로 (나를) 집어 넣으신 거야 15살에. “목사님 전 못해요””내가 다 가르쳐 줄 테니까 애들한테 가르쳐. 김 선생은 할 수 있어” 
유치부를 가르치는데 돈이 있어야 애들 사탕이라도 사줄 수 있잖아요. 그래서 가만히 생각해 보니까 안 되겠어. 
‘토끼를 키워야겠다.’ 
(중략)
17살 땐가 은혜를 받았어요.  다른 사람들은 다 입신하고 방언도 하고 다하는데 나는 하나님 성령의 불을 주셔서 교회일 좀 잘하게 해달라고 아주 기도를 열심히 드렸는데 안 주셔. 그래서 뒷동산에 작은 소나무가 있었어요. 그걸 붙들고 기도를 하는 거야. 왜 다른 사람은 다 주고 왜 나만 안주시냐고. 왜 나만 미워하시냐고 막 들이댄 거야 기도하면서.
(중략)
종을 다 치고 청소 다 하고 벽 밑에서 기도를 하는데 세상에 머리에 화로를 갖다 들이붓는 거야. 
“어머! 왜 이렇게 뜨거워.”
봤더니 아무것도 없어. 그래서 아 하나님이 내가 불을 달라 했더니 이렇게 불을 주시는구나. 감사하게 기도를 마쳤는데 그렇게 기쁘고 좋을 수가 없어요.
– 김 할머니 인터뷰 中